문대통령, 틱낫한 스님 열반에 "가르침 언제나 살아 숨 쉴 것"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베트남 출신의 세계적인 불교 지도자이자 평화 운동가인 틱낫한 스님의 열반 소식에 "스님의 족적과 어록, 가르침은 사람들의 실천 속에서 언제나 살아 숨 쉴 것"이라고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서 "틱낫한 스님은 '살아있는 부처'로 칭송받으며 가장 영향력 있는 영적 지도자로 세계인들의 존경을 받아왔다"며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스님은 인류에 대한 사랑을 몸소 행동으로 보여주신 실천하는 불교운동가였다"며 "세계인들에게 '마음의 평화'를 위한 명상 수행을 전파하는 데도 열정적이셨고 생전에 한국을 두 차례 방문하시기도 했다.

저는 그때 스님의 '걷기명상'에 많은 공감을 느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수많은 저서에서 부처의 가르침을 아름다운 시와 글로 전하면서 '마음 챙김'을 늘 강조하셨는데 스님의 행복론은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삶의 지침이 되기도 했다"고 추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