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선시 즉시 방미해 북핵 문제 돌파구 찾겠다"
송영길 "尹, 준비없이 멸공통일 외치다 남침 당한 교훈 배워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2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이승만 대통령이 아무런 준비도 없이 북진통일, 멸공통일을 외치다가 6·25 남침을 당했던 역사의 교훈을 배워야 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이같이 쓰고 "전시작전권 회수, 군사위성 등 정찰자산의 뒷받침도 없이 말하는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론은 허구"라고 비판했다.

그는 "선제타격론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높여 주가 하락과 외국인 투자자 철수 등 커다란 경제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라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시작전권 회수도 반대하면서 선제폭격론을 주장하는 국힘당과 윤석열 후보에게 쿠바 미사일 위기를 다룬 책 <1962>을 선물로 보내겠다.

꼭 일독을 권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북한이 최근 잇달아 미사일을 발사하고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를 시사한 것에 대해 "트럼프가 대통령 시절 북한에 대한 제재 해제 없이 김정은과의 대화로 전쟁을 막고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추가 핵실험을 막았다고 자랑했었는데 그 말이 무색하게 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렇다 하더라도 북한은 절대로 레드라인을 넘지 말아야 한다.

더는 미국이 북핵 문제를 방치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송 대표는 "여기서 적극적인 북핵 외교가 필요하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이재명 후보를 당선시켜 주시면 당선자와 상의해 즉시 미국을 방문, 돌파구를 찾아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