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윤석열, 김건희 꼭두각시 아니길"
현근택 "최순실 기시감…캠프 주도하는 듯"
최민희 "문재인·이재명 무사하지 못할 듯"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여권 인사들은 김건희 씨가 통화 녹취록에서 했던 발언을 근거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맹공을 펼쳤다. 이들은 "김건희 대통령"이라거나 "최순실 시즌2"라며 김 씨가 윤 후보를 좌지우지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김 씨의 꼭두각시가 아니길 바란다"며 "김 씨가 국민 앞에 나타나지만 않았지 선거운동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윤 후보를 대신하고 있다는 느낌까지 든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더 충격적인 것은 김 씨가 국정운영에 관여할 의지를 보였다는 점"이라며 "언론인에게 당내 경선 경쟁 후보를 까라고 지시하고, 특정인을 향해서는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협박에 가까운 말을 아무렇지 않게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현근택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최순실의 기시감이 든다. 최순실 시즌2 아니냐"라며 "(공개된 녹취를) 쭉 보면 알겠지만 김 씨가 계속해서 뭔가를 제시하고 도와달라면서 본인이 사실 캠프를 주도하는 것처럼 발언한다"고 꼬집었다.

현 대변인은 "(후보의) 배우자가 캠프에 사람을 영입하거나, 우리 캠프에 와서 지도해 달라거나 아니면 돈을 주겠다는 것은 안 한다"며 "그렇다 보니 김 씨가 계속해서 (캠프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당연히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민희 전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씨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인생, 오늘부터 더 세게 방송 토론을 하려고 한다"며 "무엇보다 '김건희 대통령'이 되면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 모두 무사하지 못할 것 같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 씨(오른쪽).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 씨(오른쪽). / 사진=연합뉴스.

앞서 MBC '스트레이트'는 지난 16일 김 씨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소속 기자 이명수 씨와 통화한 내용이 담긴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해당 파일은 두 사람이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까지 50여 차례 통화한 내용 중 일부를 담고 있다.

김 씨는 공개된 통화 녹취에서 접대부 의혹을 두고 "난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고 해명을 하거나 "(윤 후보가) 검찰총장이 되고, 대통령 후보가 될 줄 꿈에 상상이나 했겠느냐.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통화 상대방인 이 씨에게 "우리 남편이 대통령이 되면 동생이 제일 득 보지 뭘 그래. 하는 만큼 줘야지. 잘하면 뭐 1억원도 줄 수 있지"라며 금전적 보상도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