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고인 자녀 5·18 참배 평가할 만"
추미애, 선대위서 핵심 역할 맡을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만나 대선 승리를 위한 원팀 결성을 논의하는 오찬을 함께 한다.

이 후보는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방문할 예정이다. 과거 이 후보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지만, 민주당이 공과는 있는 그대로 평가하되 그와 별개로 고인에 대한 예우를 갖추는 쪽으로 입장을 정하자 조문을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그는 전날 "깊은 애도를 표한다. 노 전 대통령은 우리 현대사에 빛과 그늘을 함께 남겼다"며 "고인의 자녀가 5·18 영령께 여러 차례 사과하고 참배한 것은 평가받을 일"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 후보는 이날 추 전 장관과도 만난다. 원팀 결성을 위한 회동으로 향후 추 전 장관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게 될지가 관심을 끌고 있다.

앞서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는 이 후보와 만난 뒤 모두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직을 맡기로 합의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