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국외감축 이행 위해 FTA 활용"…산업부, 전문가 간담회

정부가 자유무역협정(FTA)과 공적개발원조(ODA)를 활용해 국외감축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을 추진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NDC 국외감축 전문가 간담회'를 열어 NDC 상향안이 최종 확정될 경우에 대비한 국외감축 이행 전략을 논의했다.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글로벌 통상규범 논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통상교섭본부 내에 구성한 '기후변화·통상 TF' 소관 부서와 에너지산업실,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연구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김앤장, 청정개발체제(CDM) 컨설팅 업체인 에코아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여 본부장은 모두발언에서 "NDC 상향 정부안이 최종 확정되면 우리나라가 보유한 57개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 및 현재 진행 중인 다양한 FTA 협상을 활용해 NDC 감축이라는 국가적 목표 달성을 위한 국외감축 부분 이행을 차질없이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여 본부장은 또 "개도국을 지원해 글로벌 탄소중립에 기여하고, 또 신남방·신북방 등 통상협력과 연계해 우리 기업의 전 세계 친환경 시장 진출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간담회서는 국외 감축의 성공적 지원을 위해서는 정부의 역할과 기업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는 업계의 목소리도 전달됐다.

2050 탄소중립위원회는 앞서 지난 18일 정부에 제안한 2030 NDC 상향안에서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보충적 수단으로 국외감축분을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기존 2.2%에서 4.6%(3천350만t)로 상향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