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특검요구' 마스크·근조 리본에 與 제거 요구하며 반발
與 "무슨 상 당했나" vs 野 "특검 깔아뭉개는 민주당에 조의"
여야 '대장동 특검' 충돌…운영위 청와대 국감, 시작부터 파행

청와대를 상대로 한 26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가 '대장동 특검'을 둘러싼 여야 간 거센 공방 탓에 시작부터 파행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특검 요구' 문구가 적힌 마스크와 리본 등을 착용하고 온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집단 항의, 양측간 실랑이가 계속되면서 국감은 25분 만에 중단됐다.

민주당 김성환 의원은 청와대의 업무보고 시작 전 의사진행발언을 신청, "야당 의원들이 청와대와 관련 없는 구호와 리본을 달고 왔다.

여야 간사가 협의해서 저 마스크와 리본을 제거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한준호 의원도 "다른 상임위 국감도 마스크 착용 등을 놓고 몇 번을 파행했다.

국감장에서는 현안 관련 질문만 하면 된다"며 "대장동과 관련된 것을 저런 식으로 국민에게 이미지로 보여주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병주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가슴에 단 '근조 리본'을 지목하며 "국민의힘이 무슨 큰 상을 당했나.

문상을 가야 하나"라며 "국감을 선거판으로 끌고 가서는 안 된다.

형식이 내용을 지배한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은 "개구리가 올챙이 적 시절을 생각하지 못한다.

민주당이 야당일 때 했던 것을 잊었나.

당시 가관이었다"며 "적반하장이 따로 없다.

대통령을 향해 이 정도로 특검을 요구하는 것도 못 받아주냐. 자신이 없구만 민주당이"라고 받아쳤다.

같은 당 전주혜 의원도 "검찰이 유동규를 '도둑 기소'했다.

배임 혐의 빼고 뇌물로만 구속했다.

특검으로 가야 하는 이유"라며 "야당의 견제적 기능에 대해 보기도 싫다는 식의 속 좁은 태도를 보이는 데 유감을 표명한다"고 가세했다.

강민국 의원은 "검은 리본을 두고 '국민의힘 해체, 상갓집'이라고 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이라며 "국민 70%가 특검을 요구하는데 그걸 무시하고 깔아뭉개는 민주당에 조의를 표한다"고 했다.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 간 삿대질과 고성이 오가면서 회의장은 아수라장으로 이 됐다.

이에 민주당 원내대표인 윤호중 위원장은 "국감장이 6개월 앞으로 다가선 대선과 관련한 이슈 싸움을 하는 장소는 아니지 않느냐. 정쟁을 끌어들이는 것에 대해 마음 깊이 유감의 뜻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

여야간 충돌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은 업무보고도 시작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