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이 자신은 안 가겠단 취지로 거절한 것에 불과"
尹캠프 권성동 "녹취록 공개로 조성은 거짓 드러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20일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공개한 녹취록을 통해 윤 전 총장이 이 의혹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게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SNS에서 조 씨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의 통화 녹취록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름이 등장한 점을 거론하며 "녹취록 전문을 보니 그동안 조성은과 여권의 의혹 제기가 거짓임이 드러났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해당 통화에서 "제가 (고발하러)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라고 말한 부분을 그 근거로 제시했다.

권 의원은 "조성은이 먼저 대검을 찾아가겠다는 이야기를 꺼내자 김웅 의원이 자신이 대검을 찾아가면 윤석열이 시킨 것으로 오해할 수 있으니 자신은 안 가겠다는 취지로 거절한 것에 불과하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통화에서 "선거판에 이번에는 경찰이 아니고 MBC를 이용해서 제대로 확인도 안 해보고 일단 프레임을 만들어 놓고 윤석열 죽이기, 윤석열 죽이기 쪽으로 갔다"라며 "이런 자료들을 모아서 드릴 테니까"라고 말한 부분도 거론했다.

권 의원은 "나머지 두 번의 '윤석열' 언급은 김웅과 조성은이 '채널A 사건'이 '윤석열 죽이기'의 일환이라는 정치적 의견을 나눈 것에 불과하다"라고 말했다.

또 "조성은과 김웅은 대화의 상당 시간을 버닝썬 사태 논의에 할애했다"며 "고발장의 접수 시기와 장소도 자유롭게 논의했다.

고발이 되지도 않았고 사후적으로 챙기지도 않았다.

윤 전 총장이 사주하지 않았다는 강력한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녹취록에 윤석열이 세 번 등장한다며 마치 (윤 전 총장이) 이번 의혹에 관여한 것처럼 보도한 것은 전형적인 왜곡·과장 보도"라며 "MBC가 짜깁기·편파 방송으로 '이재명 선거 캠페인'을 하다니 개탄스럽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PD수첩이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등 여권 진영 사람들과 추종자만 출연시켰다"며 균형 보도 원칙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