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인척 양평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 "바로 '그분'을 찾아야 하는데, 그분은 돈을 나눠 가진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 "개발과 관련된 부정·비리가 너무 많은데 그 뒤에는 대개 정치·관료 세력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돈 사용처를 찾아보니 50억원을 받은 사람은 국민의힘 국회의원(곽상도) 아들, 고문료 받은 사람은 전 원내대표(원유철) 부인, 국민의힘이 추천한 특검(박영수) 등인데 그분에 대해서 충분히, 엄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이것은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고 화천대유 게이트"라며 "부정행위로 번 엄청난 돈을 정치적으로 나눠가지고 (이를) 배부해주는 이상한 사람이 있는 것이 화천대유 게이트"라고 강조했다.

또 "제가 비리를 설계했다면 그것을 제가 설계했다고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겠나"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민주당 김민철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인척의 회사가 10년 전 경기도 양평에서 도시 개발사업을 추진하며 인허가 상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언급하자 "명백한 불법 행정"이라며 "양평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민의힘 의원인 당시 양평군수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대사업지구 신청을 거부하고 윤 후보 인척에게 개발사업권을 줘서 800억원을 남겼다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