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특검 거부, 범죄 연루 자인"
홍준표 "문재인 대통령 침묵도 괴이"

이재명 "특검 시간 너무 오래 걸린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수용하라"며 이재명 경기지사와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했다.

윤 전 총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특검 거부는 범죄 연루 자인이자 자가당착"이라며 "대장동 개발을 설계했다고 자랑하고 최대 치적 사업이라고 선전도 했는데 각종 문제점이 제기되자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역공을 펼치며 정작 특검 주장은 거부하고 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잘못된 것은 모두 다른 사람 문제라고 하면서 왜 특검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 것이냐.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민주당도 마찬가지다.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면서 특검을 거부하는 건 모순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지사는 이제 사건 초기 천문학적 특혜를 감추기 위해 주장했던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이라는 말조차 하지 않는다"며 "그렇게 기세등등하더니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자화자찬이 쏙 들어갔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지사의 설계로 생긴 일확천금, 그 돈의 최종 종착지에 대한 의혹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그렇게 떳떳하다면 이 지사와 민주당은 특검을 수용하시라"라고 했다.

끝으로 "경천동지할 사건을 수많은 의혹을 남겨둔 채 대통령 선거를 치른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하루빨리 특검을 수용해서 모든 의혹을 말끔히 씻거나 문제가 있었다면 그에 대한 응당한 처벌을 받은 후 대통령 선거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홍 의원도 특검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비리 주범들의 검은 손길은 미치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로 자신들의 불법비리를 방패막이하려는 시도를 곳곳에서 자행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관할 검사장 출신, 검찰총장 출신, 특검 검사 출신, 민정수석 출신에 이어 이재명 피고인을 재판 중이던 대법관까지 손을 뻗치고 유력한 검찰총장 후보의 부친 집도 사주는 이상한 행각의 연속"이라며 "반드시 특검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재명 게이트에서 법조비리 게이트로 확대되면서 한국 대선판을 뒤흔들고 있는 대장동 개발 비리에 대해 민주당은 더는 덮으려고만 하지 말고 특검을 받아야 한다"며 "민주당에 촉구한다. 조속히 특검을 수용하라"라고 했다.

아울러 "무슨 일만 생기면 득달같이 입장을 발표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도 괴이하다"며 "대통령이 특검 수용 촉구 발표라도 빨리하시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비리은폐 대통령으로 끝이 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 지사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을 비롯한 야권의 특검 요구를 지속해서 거부하고 있다. 그는 지난 27일 제주상공회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공세를 통한 사실 왜곡으로 계속해서 공격하는 모습은 이를 많이 해봤던 적폐들의 시간 끌기"라며 "특검을 만드는 데 몇 달, 수사하는 데 몇 달이 걸린다. 그러다 보면 대선이 끝난다"라며 특검 거부의 이유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도 이 지사와 비슷한 입장을 내놓았다. 송영길 대표는 같은 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조사나 특검을 논의할 시간이 없다"면서 "당장 검경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모든 관련자는 수사에 협조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