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4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이렇게 손 놓고 있을 일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광주MBC 라디오에 출연해 "경찰이 지금 수사를 하고 있는데 지난 5개월간 미적거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 수사가 속도를 냈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대장동 의혹에 대한 야당의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엔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이 지사도 수사를 자청했고, 특검과 국정조사가 적절하지 않다면 남은 건 검찰과 경찰의 수사 뿐"이라며 "그거라도 빨리 해서 빨리 터는 것이 민주당을 위한 길이자 민주당의 짐을 더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대장동 관련 문제 제기가 야당의 논리에 편승한 것이라는 이 지사 측 주장엔 "제가 말한 것 중 국민의힘(주장)과 일치되는 건 하나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 본인이 '수사를 빨리 해달라',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했다"며 "어디가 국민의힘과 같냐. 오히려 이 지사 본인 주장을 뒷받침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사건 자체에 대해선 말을 아끼고 있다"며 "자꾸 남의 탓으로 돌리는 건 옳지 않다.

그 일이 저 때문에 생겼나.

그건 아니다.

이미 오래 전에 생긴 일"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