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락 대구 경제부시장 1년 2개월 만에 사퇴…"소임 다했다"

더불어민주당 재선 국회의원 출신인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30일 공식 사퇴 의사를 밝혔다.

홍 부시장은 이날 대구시청 기자실을 찾아 "지난해 근무를 시작한 이후 많은 어려움을 (시민과) 함께 극복해 왔고, 이제 소임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작년 7월 1일 국민의힘 소속인 권영진 대구시장의 영입 제의를 받아들여 경제부시장에 취임한 지 1년 2개월 만이다.

취임 당시 야당 소속 광역시장이 전직 여당 국회의원을 부시장으로 영입한 것은 이례적이어서 지역 여야 협치 사례로 주목받았다.

지역 정가에선 홍 부시장이 사퇴 뒤 대선 캠프에 합류할 것이라는 관측 등이 나오고 있다.

홍 부시장은 이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