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내 유니콘기업 두배로…국내상장 인센티브 강화"
박용진 "유치원연합회, 與선거인단 모집…정치입김 반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후보는 11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를 향해 "선거인단 모집을 통해 민주당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정치적 입김을 넣으려 하는 것에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며칠 전 보도가 있었는데 한유총에서 민주당 대선경선 선거인단을 대규모로 모집하고 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 후보는 20대 국회 당시 '유치원 3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한유총과 큰 갈등을 겪은 바 있다.

박 후보는 "한유총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 아이들의 이익을 훼손하고 국가적 이익도 훼손하려는 시도는 우려스럽고, 있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설마 어느 후보가 요청해서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지만, 지난 유치원 3법 때 보니까 (한유총이) 민주당에 이러저러한 영향력을 많이 가지고 계시더라"며 "우리 정치가 한유총을 비롯한 각종 이익집단과 기득권 세력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박 후보는 "바이미식스(바이오·2·3차 전지·미래차·6G) 대통령이 되겠다"며 "임기 내 유니콘 기업을 두 배 이상으로 늘리고 유니콘 기업의 국내 주식시장 상장을 위한 인센티브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