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상임위, '한미 기후변화 대응 공조' 점검

청와대는 5일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한미 양국의 기후변화 대응 공조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기후변화 공조체제를 강화하기로 한 데 따른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이와 관련해 참석자들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 추진 계획,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기술협력, 탄소흡수원 보존·확충을 위한 정보교환 상황 등을 점검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나아가 탄소중립 기술혁신과 그린 뉴딜 투자 확대를 위한 전략적 협력 방안도 모색했다.

또 참석자들은 남북의 통신연락선 복원 이후 정세를 점검하고, 남북관계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진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 기울여 나간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유관국과의 공조 방안과 해외 주요 분쟁지역 점검 및 대응 방안이 논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