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선 복원 후 한반도 메시지 주목되지만 준비된 발언만 읽을 듯
북한, 올해 ARF 외교장관회의도 외무상 대신 안광일 대사 참석

올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북한에서는 작년처럼 외무상 대신 주아세안 대사가 참석한다.

5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오는 6일 화상으로 열리는 ARF 외교장관회의에는 북한에서 안광일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미국 정부 당국자가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 외무상 참석을 예상한다고 말해 리선권 외무상이 깜짝 등장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북한은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브루나이에 안 대사 참석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RF는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역내 다자안보 협의체다.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직후에 열리는 회의인 만큼 북한이 이 자리에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그러나 외무상보다 급이 낮은 대사가 참석하기로 하면서 의미 있는 메시지를 기대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북한 체제의 특성상 대사는 준비된 입장문만 읽고, 한국이나 미국과 적극적인 의견 교환을 하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안 대사는 화상으로 진행된 작년 ARF 외교장관회의에도 참석했지만 준비된 발언만 했으며, 한국과 미국 측의 대화 재개 촉구에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안 대사는 회의 의제에 맞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북한의 노력과 성과를 주로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