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길 기원"…경증 7명은 추가 치료
청해부대 완치자 265명 가족품으로…문대통령, 서한·홍삼 보내(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병원과 시설 등에 격리됐던 청해부대 34진 부대원 272명 중 완치 판정을 받은 265명이 31일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군 수송기를 타고 지난 20일 조기 귀국한 지 11일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해부대원들에게 서한과 홍삼 세트, 도시락 등을 보내 조속한 회복을 기원했다.

국방부와 소식통에 따르면 청해부대 확진자 중 265명은 임상적 판단에 따라 이날 병원에서 퇴원하거나 시설에서 퇴소했다.

이들은 부대로 복귀하지 않고 개인 희망에 따라 자가(227명) 또는 부대 시설(38명)에서 1주간 휴식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다만, 예방적 격리 개념의 휴식 기간이어서 외출은 제한된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전날 청해부대원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청해부대는 대한민국의 명예이고 자부심"이라며 "어떤 고난도 청해부대의 사기를 꺾을 수 없다"고 격려했다.

이어 "청해부대 장병들이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길 기원한다"며 "정부는 최선을 다해 치료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청해부대 완치자 265명 가족품으로…문대통령, 서한·홍삼 보내(종합)

문 대통령은 이 서한과 함께 입원 중이던 청해부대원들에게는 홍삼 세트를, 시설에 머물던 부대원들에게는 점심 특선 도시락을 보냈다.

국방부는 앞선 지난 29일 확진자 중 261명이 이날 퇴원 또는 퇴소할 예정이고 나머지 11명은 의료진의 추가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으나 4명이 추가로 완치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확진자 7명은 경미한 증상이 남아 있어 국군수도병원(1명), 국군대전병원(3명), 국방어학원(1명), 민간병원(2명) 등에서 추가 치료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음성 판정을 받고 경남 진해 해군시설에서 격리 중인 장병 29명은 다음 달 2일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음성이면 이튿날 격리에서 해제돼 부대로 복귀한다.

청해부대 34진은 전체 부대원 301명 가운데 272명(90.4%)이 확진돼, 19명은 군 병원(14명)과 민간병원(5명)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고, 나머지는 민간 생활치료센터(190명)와 국방어학원(63명) 등에서 격리돼 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