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옭아매기 尹, 공정 정의 말할 자격 있나"
민주 "드루킹 특검? 이런 소리 하니 尹지지율 뚝뚝"(종합)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특검' 재개를 주장한 데 대해 아직도 검사로 착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백혜련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씨가 계속 (드루킹) 특검 연장을 주장하고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청와대 앞 릴레이 시위를 제안하며 대선 불복을 암시하는 발언까지 서슴없이 했다"며 "환장의 복식조"라고 말했다.

설훈 의원은 BBS 라디오에 나와 "윤 전 총장은 아직도 검사 같은 느낌이 확 든다"며 "드루킹하고 대통령하고 무슨 상관이 있고 재판이 다 끝난 사안인데 그걸 또 특검을 하나.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런 소리를 하고 있으니까 지금 국민 지지율이 뚝뚝 떨어지는 것 아니겠습니까"라고 덧붙였다.

'조국 사태'를 다시 거론하며 윤 전 총장의 책임론을 꺼내 드는 목소리도 나왔다.

의원들은 특히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고교 동창 장모 씨가 SNS를 통해 기존 주장을 번복한 점을 부각하며 윤 전 총장이 '옭아매기식 수사'를 했다고 몰아붙였다.

설 의원은 "조국 전 장관 재판에서 드러나고 있지만 한 사람 잡았다면 그건 어떻게든 옭아매서 꿰맞춘다"라며 "과거 검찰의 행태가 아직도 그 양반 몸에 배어 있다"라고 지적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이 공정과 정의를 말할 자격이 있느냐"며 "국민과 조 전 장관, 장 씨 가족 앞에 사과하고 거취를 고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 "드루킹 특검? 이런 소리 하니 尹지지율 뚝뚝"(종합)

대권후보 캠프도 윤 전 총장 비난에 가세했다.

이재명 캠프의 전용기 대변인은 윤 전 총장과 삼부토건 관계자와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전 대변인은 "국민들께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지켜보면서 대통령과 그 측근에 기댄 인사들의 국정 개입이 얼마나 큰 폐단을 낳았는지를 똑똑히 봐왔다"며 관련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낙연 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40%대 지지율을 평가절하한 것과 관련, "자신들이 직을 팽개치고 나온 후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높은 지지를 받자 배가 아픈가 보다"라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부러우면 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