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0시 판문점·연락사무소 남북 통화 진행…"북한, 주로 경청하고 호응"
정부 "남북 연락선 복원 환영…다양한 현안 논의 바라"(종합)

정부는 27일 남북 통신연락채널이 복구된 데 대해 환영하며 이를 통해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자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정부는 남북 합의에 따라 오늘부터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것을 환영한다"면서 "남북 간 소통이 다시는 중단되지 않고, 복원된 통신연락선을 통해 남북 간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합의사항들을 실천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남북 합의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로 북측과 통화를 진행했다.

이 대변인은 "남북은 먼저 오전 10시 판문점에 설치된 남북기계실 간 통화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진 것을 확인했다"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오전 10시 통화를 시도했으며, 양측 간 통신회선 등에 대한 기술적 점검 등을 거쳐 오전 11시 4분부터 11시 7분까지 양측 연락대표 간 통화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통화에서 우리 측 연락대표는 '1년여 만에 통화가 재개되어 기쁩니다.

남북 통신망이 복원된 만큼 이를 통해 온 겨레에 기쁜 소식을 계속 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남측은 이전처럼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 정기통화를 할 것을 제안했고 북측도 이에 호응했다고 이 대변인은 덧붙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오후 5시 통화와 관련, "특정한 의제가 정해지진 않았고, 아침 통화 때 통신회선 점검에 시간이 걸린 만큼 그런 (기술적) 문제 없이 통화가 원활한지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통화 분위기에 대해선 "북한은 주로 저희 이야기를 경청하고 호응하는 태도였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그는 지난해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책임문제나 남북 비대면 회담 등이 의제가 될 가능성에 대해선 "오늘 남북이 이룬 합의는 우선 연락통신선을 복원하는 데까지"라면서 "남북 간 대화통로가 다시 열렸기 때문에 남북 간 현안과 문제들은 앞으로 논의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남북 중 어느 쪽이 먼저 통신연락선 재개를 제안했는지를 묻자 "양측이 충분히 협의하고 합의한 결과"라고만 했다.

다만 북한이 지난해 6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한 상황에서 북측이 이날 어느 장소에서 통화를 진행했는지에 대해선 "북측이 어느 위치에서 전화를 받고 있는지에 대해 확인해드릴 만한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남측은 지난해 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성공단 내 연락사무소 건물에서 철수한 이후 통일부 내 서울사무소에서 북측에 유선 연락을 취해왔다.

그러나 북측의 경우 지난해 6월 건물 폭파 이후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사용하던 통신선을 어디로 옮겼는지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