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 막힌다…비효율·비경제적인, 경험에 어긋나는 짓"
이재명, 88% 재난지원금에 "세금 낸 게 무슨 죄라고 골라서 빼나"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3일 여야가 소득 상위 12%를 제외한 국민 88%에만 재난지원금을 지급키로 한 것과 관련, "세금 많이 낸 게 무슨 죄라고 굳이 골라서 빼냐"고 말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해온 이 지사는 이날 YTN '뉴스나이트'에 출연해 "저는 사실 기가 막힌다.

비효율, 비경제적인, 경험에 어긋나는 이상한 짓을 (왜) 하는지 이해가 안간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미 우리가 아동 소득 때 하위 90%만 지급하다고 했다가 상위 10% 대상자를 골라내는 비용이 더 들어서 100%로 바꾸지 않았느냐"면서 "경험 속에서 배우지 못하는 사람이 제일 모자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난지원금도 25만 원인데 12%를 골라내자고 그 행정 비용을 내는 것이 더 손실"이라면서 "어려울 때는 콩 한 쪽도 나눈다고 하는데 얼마나 섭섭하겠느냐. 연대 의식이 훼손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사건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 "(일부 민주당 지지자 중) '김경수 지사 잘 갔다'라며 아주 험악한 표현으로 비난을 하는 SNS가 많은데 그게 특정 후보 지지자들이다.

(홈페이지) 대문에 누구 지지한다고 써놓고"라면서 "이 사람들이 진짜 민주당 지지자들이냐. 상당수는 옷을 갈아입은 상대 진영, 이간족(族)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친문의 지지를 못 받는다고 하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여론조사를 보시면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에서 제가 압도적으로 (지지를) 많이 받는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당내 경선이 네거티브 양상으로 흘러가는 것에 대해 "반감이나 피로도가 높은 것 같아 중단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조만간 (이낙연 캠프 등에) 제안하게 될 것이다.

내부 캠프 고위 요원들과 이야기 중이니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