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야당 들어와 힘 모아야…특정후보 겨냥 고무줄 경선룰 안돼"
황교안 "尹·崔, 당밖서 분열 행태 하면 국민 심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14일 "이번 대선은 국민의힘 중심으로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황 전 대표는 이날 초선 의원 공부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 당 밖 주자들을 겨냥해 "또다시 당 밖에서 분열의 행태를 하게 된다면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전 대표는 "나라를 사랑하고 정권교체를 통해 국민을 지켜내겠다면 제1야당에 들어와서 힘을 모으는 게 필요하다"며 "지금은 분열할 때가 아니라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총선에서 보수통합이 늦었기 때문에 상승효과가 나지 못했다며 "공정한 경쟁을 통해 당에서 선출한 후보가 되면 반드시 필승 아닌가.

다른 생각으로 필승의 길을 놓치거나 더디게 하는 일은 해선 안 된다"고 했다.

황교안 "尹·崔, 당밖서 분열 행태 하면 국민 심판"

경선 룰과 관련해서는 "특정 후보를 겨냥해 고무줄처럼 넣었다 뺐다 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

운동선수가 규칙을 논의하면 경기에 집중하지 못하게 된다"며 당헌·당규에 따라 원칙적 입장을 견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전 대표는 범야권 통합 이후에는 상호비방을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내부총질보다는 싸워야 할 상대인 문재인 정권을 향해 달려가야 한다"며 "저는 남을 검증할 시간이 없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깜짝 합의' 논란과 관련해서는 "영웅주의 시대는 끝났다"며 "지도자가 함께 힘을 모아 협치를 통해 나라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했다.

합당을 논의 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서는 "외연을 확장할 수 있는 좋은 자원"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입법·사법·행정의 3부를 책임자로서 모두 경험한 사람은 정치권에 없다면서 "국민이 만들어준 역량이고, 나라를 지키고 세우라고 하신 명령"이라고 자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