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러닝머신 6km·GX음악 120bpm 제한…코미디냐"(종합)

국민의힘은 9일 코로나19 대유행을 놓고 정부가 과학적 근거가 없는 방역 대책을 내놓고 있다며 '정치 방역'이라고 맹공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고비마다 방역을 정치적으로 악용한 아마추어 정권의 무능 탓에 대한민국이 코로나 팬데믹이 아니라 '문데믹'의 깊은 수렁에 빠졌다"라고 말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가 백신 접종이 조금씩 늘어나자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고, 접종 완료 시 해외여행 등 방역 완화의 신호를 지속해서 내보냈다"며 "정부의 오락가락 방역 완화 방침이 많은 혼란을 불러일으켰다"고 지적했다.

거리두기 4단계 조치와 관련해 '헬스장 러닝머신 시속 6km 이하, 줌바·에어로빅 등 그룹운동(GX) 음악속도 100~120 BPM' 규정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러닝머신 속도제한에 음악 선택권 침해, 코미디 하느냐"고 꼬집었다.

피트니스 애호가로 알려진 김재섭 전 비상대책위원도 SNS에서 "방역이 목적이라면 왜 유산소 운동만 제한하는지 이해불가능"이라며 "맨날 헬스장 가서 1시간 이상 운동하는 나 같은 '헬스장 고위험자'들은 러닝머신을 잘 안 타고 중량을 들면서 헐떡거리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같은 논리면 무게도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野 "러닝머신 6km·GX음악 120bpm 제한…코미디냐"(종합)

박대출 의원은 SNS에서 지난 주말 민주노총의 서울 도심 집회에 대한 정부의 대응과 관련, "지난해 광화문 집회와는 딴판"이라며 "민노총은 무섭고 자영업자는 우습나.

코로나보다 무서운 게 이중잣대로 똘똘 뭉친 정치 방역"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SNS에서 민주노총 도심집회에 대한 정부 조치가 미비했다며 "민주 무죄, 국민 유죄라는 말이 회자된다.

문재인 정권에서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민주'당과 '민주'노총 앞에서 형해화됐고, 그들의 잘못으로 인한 결과는 국민이 갚아야 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헬스장 러닝머신과 단체운동 음악속도 제한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과학적 연구 결과에 바탕을 둔 것인지 아니면 그냥 주먹구구식인지, 정부 당국은 정확한 사실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