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영웅" 대선주자 잇단 추모행렬
'최재형 부친상' 빈소로 옮겨진 여야 대선판(종합)

8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6·25 전쟁영웅' 최영섭(해사 3기) 퇴역 대령의 빈소에는 유력 정치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고인의 차남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정치행보를 놓고 날 선 반응을 쏟아낸 여권 인사들도 조화를 보내는 등 각별한 예우를 표했다.

이날 오후 1시께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도착해 빈소 안쪽에 자리 잡았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보내 조의를 표하기도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조화도 놓였다.

이날 전북을 찾은 송 대표는 기자들에게 "부친인 최영섭님은 6·25 시절 부산항으로 잠입하던 북한군을 탐지하고 침몰시킨, 부산해전을 승리로 이끈 전쟁 영웅이기도 하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서울로 돌아온 직후에는 바로 빈소를 방문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조문을 마치고 "(최 전 원장이) 감사원장이 되실 때 국회에서 여러 번 뵀다"며 "6·25 전쟁영웅인 고인이 천수를 다하고 하늘나라로 가신 데 대해 위로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다만 최 전 원장의 정치 참여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는 "문상하러 온 자리"라며 즉답을 피했다.

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도 조화를 보냈다.

'최재형 부친상' 빈소로 옮겨진 여야 대선판(종합)

최 전 원장이 야권의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상황과 맞물려, 야권 인사들이 대거 추모행렬에 동참했다.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야권 인사는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을 맡은 권영세 의원이었다.

제1야당의 대외소통 채널로서, 최 전 원장 영입을 주도하고 있다.

조문을 마친 권 의원은 '입당 논의를 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탈상할 때까지는 고인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게 맞는다"며 "다음에 얘기하자"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가급적 늦지 않은 상태에서 들어와 대선 행보를 하길 바라는 게 제 생각"이라며 나중에 만나 입당을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오후 3시 48분께 빈소를 찾았다.

빈소에 50분 정도 머무르다 나온 윤 전 총장은 취재진에서 "(고인은) 6·25 때 나라를 지킨 모든 국민이 존경하는 분이라 당연히 올 자리였다"라며 "최 전 원장과는 인사만 나눴다"라고 말했다.

당내 대권주자이며 최 전 원장과는 사법연수원 동기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와 잠재적 대권주자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조문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조문을 마친 후 "(최 전 원장과) 대학 다닐 때부터 서로 알고 지내던 인연"이라면서 "장례를 마친 후 연락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재형 부친상' 빈소로 옮겨진 여야 대선판(종합)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 정진석·주호영·박진 의원, 무소속 윤상현 의원 등이 조화를 보냈다.

최 전 원장은 기자들에게 "(선친이) 돌아가시기 전 마지막으로 의식이 있으실 때 글씨로 남겨주신 말씀은 '대한민국을 밝혀라'였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고인의 동생인 최웅섭 예비역 해병대 대령도 빈소에 머물렀다.

최 대령은 "(최 전 원장이) 아버님 잘 모시고 전적지에도 다니는 아주 보기 좋은 조카"라고 말했다.

'최재형 부친상' 빈소로 옮겨진 여야 대선판(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