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 "곧 같이할 사람 구할 것"…정치 행보 빨라질 듯
국힘 '尹 회의론' 확산 속 "빨리 입당하라" 崔에 러브콜
부친상 최재형, '父 유산'으로 정치세력화…대권도전 앞당기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8일 부친상을 당하자 야권은 바로 애도를 표하며 예를 갖추고 나섰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당연히 조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야권통합'의 메신저 격인 권영세 당 대외협력위원장은 오전에 빈소를 찾았고 김기현 원내대표도 조문할 예정이다.

이 같은 분위기와는 별개로 야권에서는 부친상을 계기로 최 전 원장의 정치적 행보가 빨라질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최 전 원장이 그간 정치적 결단을 공표하지 못했던 데는 부친인 최영섭 퇴역 대령의 병세가 위중했던 탓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원장은 지난달 28일 사퇴 후 가족과 함께 지방에 머무르며 정치적 구상을 가다듬다가 부친이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급거 귀경했다.

전날 정치 참여를 선언한 최 전 원장은 부친과 상의해 이를 결정했다고 한다.

최 전 원장으로서는 장례를 마치면 신변을 정리하고 부친의 유훈을 실천할 준비가 되는 셈이다.

최 전 원장의 지인도 부친상 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아버님이 위중하신 상황을 좀 보고 나서 (정치 활동을 같이할) 사람을 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전쟁 대한해협 해전의 영웅으로 불리는 부친의 유지를 이어받는다면 강한 안보의식과 애국의 가치가 훌륭한 정치적 유산이 될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마침 최 전 원장의 정치참여 선언과 맞물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그를 향한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최 전 원장이 무도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종식하는 길에 동참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우리와 함께하면 처음 정치를 시작하는 최 전 원장이 어떤 불이익도 받지 않게 도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전 원장의 몸값이 높아지는 이유는 장외의 대장주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국민의힘 내부 평가가 갈수록 부정적으로 바뀌는 흐름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대권 도전 선언을 전후해 보여준 윤 전 총장의 각종 행보를 보면 그가 야권의 대표주자가 될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는 목소리가 불거지는 상황이다.

메시지 혼선과 보수 편향 논란과 맞물려 장모와 부인 관련해 새로운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는 등 우려했던 리스크가 터지고 있는 탓이다.

국민의힘의 한 현역 의원은 통화에서 "정책 행보 등의 목적이 불분명하고 메시지도 감동이 없어 보인다"며 "초반이긴 하나 썩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에서는 강직하고 따뜻한 성품과 병역 명문가 등 이미지가 깨끗한 최 전 원장이 조기에 입당하면 현역 의원들의 지지를 받으면서 윤 전 총장을 위협할 다크호스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민의힘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당 밖에서 시간을 끄는 윤 전 총장처럼 해서는 경쟁력이 없을 것"이라며 "조기에 입당해 차별화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