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몰락의 종소리" "부패완판"…지도부·대권주자 일제 맹공
"국민은 윤석열에 속았다"…與, '장모 실형' 尹 난타(종합)

더불어민주당은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 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자 "사필귀정"이라며 맹공을 가했다.

민주당은 장모 최씨가 지난 2015년 시작된 수사 당시엔 입건되지 않았다가 지난해 재수사에서 기소된 것을 부각하면서 윤 전 총장에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송영길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검찰총장 사위란 존재 때문에 동업자만 구속되고 최씨는 빠져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검찰총장 사위가 사라지자 제대로 기소되고 법적 정의가 밝혀졌다"고 밝혔다.

이용빈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필귀정으로, 윤 전 총장은 책임있는 입장을 밝히라"면서 "검찰총장 재임 시엔 장모를 지켜줄 수 있었을지 모르지만 결국 진실은 밝혀진다"고 강조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가족에 한없이 관대한 검찰의 민낯을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그 정점에 있는 윤석열이 얼마나 국민을 속여왔는지 잘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빙산의 일각만 드러났을 뿐인데 벌써 '윤석열 몰락의 종소리'가 울린다"며 "국민들은 윤석열을 도려내야 대한민국이 산다는 사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혜련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이 검사 시절 아예 입건조차 되지 않았던 사건"이라며 "사위가 검사란 사실이 영향을 미치진 않았을까, 수사에 직접 영향력을 미치진 않았을까.

윤석열은 이 질문들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했다.

대권주자들도 비판에 가세했다.

특히 법무부 장관 시절 수사지휘권 행사로 윤 전 총장을 장모 사건 지휘에서 배제했던 추미애 후보는 "'추-윤 갈등'으로 보자기 씌우듯 감싼 특권과 반칙, 한꺼풀만 벗겨져도 검찰총장 출신 대권 후보의 거대한 악의 바벨탑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누가 옳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검찰)총장 재직 시엔 정권 탄압의 피해자라며 여론을 속이다가 대선에 직행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이 사법정의 방해를 위한 궤변이 아니길 바란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는 "과거에 '책임면제각서'를 써서 책임을 면했다는 얘기를 보고 '이건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같이 범죄적 사업을 했는데 이 분만 빠졌다는 게 사법적 정의의 측면에서 옳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고 제 자리로 간 것 같다"고 했다.

정세균 후보는 윤 전 총장이 이날 '법 적용에 누구나 예외가 없다'는 입장을 낸 것에 "검사, 검찰총장 때도 예외가 없었어야 한다"며 "지도자가 되려면 정직해야 한다.

누구에게도 예외는 없다"고 비꼬았다.

이광재 후보도 "윤 전 총장의 파렴치함이 드러나는 순간으로, 헌법과 법치주의로 대국민 표팔이를 해온 윤 전 총장의 해명이 궁금하다"며 "최근 불거진 배우자의 논란까지, 정치를 하려거든 모든 의혹을 당당히 털고 나오라"고 말했다.

박용진 후보는 "이 사건의 뒤늦은 처벌에 윤 전 총장이 검찰 재직시절 어떤 영향을 미쳤나 국민적 의혹이 있다"며 해명을 촉구했다.

양승조 후보도 "불법 사실을 인지했는지, 불법 운영 과정에 권력이 개입했는지 등을 명백히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이밖에도 SNS엔 의원들의 비판이 줄을 이었다.

신동근 의원은 "법정 구속될 중범죄인데도 지난 수사에선 윤 전 총장 장모만 기소되지 않았다"며 "윤 전 총장의 수사 지휘권을 배제하지 않았다면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라고 꼬집었다.

김태년 의원은 "만약 장모 수사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면 윤 전 총장 스스로가 부패완판으로, 대통령 후보 자격도 없다"고 했다.

앞선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는 윤 전 총장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정청래 의원은 "이게 끝이 아닐듯한 게 더 문제로, 애처로운 애처가의 길도 험난할 것만 같다"고 적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