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보전 하는 간부 지켜줄 권리 없어…경제문제 앞서 간부혁명 일으켜야"
상무위원·비서 교체…시·군당 책임비서까지 11일만에 대규모 확대회의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부문에서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간부들의 무능과 무책임을 질타하고 나섰다.

김정은 "방역 태업으로 중대사건 발생"…정치국회의서 간부 비판(종합)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일부 책임간부들의 직무태만 행위를 엄중히 취급하고 전당적으로 간부 혁명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해 29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확대회의를 소집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이날 확대회의를 주재하며 "책임간부들이 세계적 보건 위기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전 (…) 대책을 세울 데 대한 당의 중요 결정 집행을 태공(태업)함으로써 국가와 인민의 안전에 커다란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 사건을 발생시(켰다)"고 비판했다.

회의에서는 일부 책임간부들의 직무태만 행위 자료를 상세 보고하면서 중대사건 발생의 책임을 간부들에게 돌렸다.

김 총비서는 "중대과업 관철에 제동을 걸고 방해를 노는 중요 인자는 간부들의 무능과 무책임성"이라며 "현시기 간부들의 고질적인 무책임성과 무능력이야말로 당정책 집행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고 혁명사업 발전에 저해를 주는 주된 제동기"라고 꼬집었다.

특히 "인덕정치와 포용정책은 결코 간부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 평범한 근로 인민대중에게 해당하는 정책"이라며 "일하는 흉내만 낼뿐 진심으로 나라와 인민을 걱정하지 않고 자리 지킴이나 하는 간부들을 감싸줄 권리가 절대로 없다"고 강조, 간부들에 대한 강한 통제와 처벌 원칙을 밝혔다.

그는 "간부들 속에 나타나는 사상적 결점과 온갖 부정적 요소와의 투쟁을 전당적으로 더 드세게 벌일 (것)"이라며 "지금이야말로 경제 문제를 풀기 전에 간부혁명을 일으켜야 할 때"라고도 말했다.

김정은 "방역 태업으로 중대사건 발생"…정치국회의서 간부 비판(종합)

이날 회의에서는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과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 당 중앙위원회 비서를 소환·선거했으며 국가기관 간부들을 조동(이동) 및 임명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인사 내용을 공개하지 않아 정치국 상무위원 중 해임 인사가 누군지 주목된다.

현재 정치국 상무위원은 김 위원장과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 총리 등 5명이다.

확대회의는 지난 15∼18일 당 전원회의를 진행한 지 11일만에 열렸다.

회의에는 당 정치국 상무위원과 정치국 위원 및 후보위원, 당 중앙위원회 간부, 성·중앙기관의 당 및 행정 책임간부, 도당책임비서와 도인민위원장, 시·군·연합기업소 당책임비서, 무력기관, 국가비상방역부문의 해당 일군 등이 참석했다.

참석 규모로 보면 당 전원회의에 버금가는 정치국 확대회의를 진행한 셈이다.

김 총비서는 전원회의 직후에 정치국 확대회의를 소집한 목적이 비상방역에서 중대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임을 직접 설명하면서 "간부대열의 현 실태에 경종을 울리며 전당적인 집중투쟁, 연속투쟁의 서막을 열자는데 이번 회의의 진목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김정은 "방역 태업으로 중대사건 발생"…정치국회의서 간부 비판(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