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재개' 고민정, 이준석 겨냥 "능력주의 윤리" 비판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침묵을 지켜온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최근 공개 행보를 재개했다.

17일 민주당에 따르면 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과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 등이 공동주최한 '남북정상합의 국회비준동의 및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촉구' 기자회견에 사회자로 나서 마이크를 잡았다.

민주당과 정의당,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정당의 지도부 인사들이 참석한 행사라는 점에서 고 의원의 참여가 이목을 끌었다.

고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마이클 샌델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책 '공정하다는 착각' 표지 사진을 올려놓고 "능력주의 윤리는 승자들을 오만으로, 패자들은 굴욕과 분노로 몰아간다"는 구절을 인용하기도 했다.

이는 '능력주의'를 내세우는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를 우회 비판했다는 해석을 낳았다.

'활동재개' 고민정, 이준석 겨냥 "능력주의 윤리" 비판

앞서 고 의원은 재보선 때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 대변인으로 활동했지만, 이른바 '피해호소인 3인방' 논란이 불거지자 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재보선 패배 후에는 SNS 활동을 사실상 중단하고 민주당 의원 대화방에서도 퇴장하기도 했다.

지난 4월 하순에는 코로나19 자가격리를 이유로 국회의장에게 청가서를 내고 대정부질의에 불참했다.

고 의원과 가까운 민주당의 한 인사는 "오늘 행사는 주최 측의 요청으로 참여했다"며 "최근 의정활동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