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몸조심 하듯 이재용 사면 문제에 또 발 빼 실망"
박용진 "이재명, 정치 유불리 따라 태도 바꿔…검증 받아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15일 여권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바뀌는 (이 지사의) 개헌과 사면, 부동산정책에 대한 태도는 반드시 검증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부자 몸조심하듯이 이재용 (삼성전자)부회장 사면 문제에 대해 또 발을 빼는 모습이 실망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여권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잇따라 3위를 차지한 박 의원은 1위 주자인 이 지사를 연일 저격하며 존재감 부각에 나서고 있다.

박 의원은 "개헌처럼 중요한 정책 의제가 어디 있느냐"며 "그런데 (이 지사는) 이를 그냥 먹고 사는 문제, 하위의 문제 정도로 생각하는 것 같던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별장도 생필품이라면서 세금 깎아주기에 앞장서는 모습도 난데없다"며 "지난번 경기도 4급 이상 공무원 2주택자들엔 인사 불이익을 각오하라며 엄포를 놓던 분인데, 이때 다르고 저때 다른 태도를 보이는 건 반드시 검증해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