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노갑 김옥두 장성민 등 DJ 가신그룹도 자리해
"남북 백신협력 적극 나설 것"…北에 백신 나눔 제안도
범여권 총출동 '6·15 정신' 목청…"남북관계 새 해법 찾자"

여권은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경색된 남북관계의 해법을 조속히 모색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오후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는 민주당 지도부 및 대권주자 등 범여권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송영길 대표는 축사를 통해 "지금 비록 어려운 상황이지만 남북이 6·15 정신으로 돌아가 새로운 해법을 찾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남북이 하나가 되는 그날을 꿈꾸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위대한 철학을 계승, 발전해 행동하는 양심으로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영상 축사를 통해 "4·27 판문점 선언과 10·4 남북공동선언 성과도 6·15 남북정상회담 토대 위에서 가능했다"며 "남북관계가 어려운 것은 사실이지만 남북 화해와 평화 협력의 길은 결코 멈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축사에서 "최근 답답한 상황이 계속되지만, 너무 낙담만 할 일은 아니다"라며 "김 전 대통령이 계셨다면 독자적 판단과 자주적 도전, 미국 정부를 설득할 용기와 논리를 갖추라고 주문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1년 조금 덜 남았는데 두세 번의 기회가 있을 것 같다"며 "21년 전 김 전 대통령이 어떻게 많은 준비를 해 큰일을 이뤘는지 다시 새기면서 준비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범여권 총출동 '6·15 정신' 목청…"남북관계 새 해법 찾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이 자리에서 "지금 이산가족 상봉도 중단됐고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 모두 원점보다도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해 통탄스럽다"며 "국민들도 남북관계가 정상화되고 다시 6·15 정신으로 돌아가기를 기대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코로나19가 남북 관계를 굉장히 어렵게 만든 원인"이라며 "우리가 1억 명분의 백신을 확보했으니 그걸 좀 아껴 북한 동포들과 나눠 남북관계 물꼬 트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대권주자 가운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용진 의원도 참석했다.

이날 행사엔 이들 외에도 김부겸 국무총리와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이 자리했다.

야권에서는 대선 출마가 거론되는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유일하게 자리했다.

'DJ 적자'로 알려진 장 이사장을 비롯, 동교동계 가신그룹에서는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과 이훈평 윤철상 김옥두 전 의원, 민주당 설훈 의원, 'DJ의 마지막 비서관'인 최경환 전 의원이 모습을 보였다.

김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은 행사장을 지켰고, 3남 김홍걸 의원과 'DJ의 영원한 비서실장'으로 불리는 박지원 국정원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현직 국정원장인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인도주의적 남북 백신 협력에 적극 나서겠다"며 "코로나19 방역을 매개로 남북 대화 재개와 협력의 물꼬가 트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앞서 원내대책회의에서 "남북 대화가 북미 대화를 견인하고 북미 대화가 다시 남북 대화를 견인하는 한반도 평화의 선순환 구조가 하루빨리 복원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