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국도 북한에 인도주의적 협력 적극 지지"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빈 호프부르크궁 발하우스 광장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을 마친 뒤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오른쪽)에게 궁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빈 호프부르크궁 발하우스 광장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을 마친 뒤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오른쪽)에게 궁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에 협력할 것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호프부르크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