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이란대사에 윤강현 충남도 국제관계대사

외교부는 주이란대사에 윤강현 충청남도 국제관계대사를 임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윤 대사는 외교부 국제경제국장, 주라오스대사 등을 지냈으며 경제외교조정관 시절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 복원 후에도 한국 기업들이 이란산 원유를 계속 수입할 수 있도록 하는 미국과의 협상을 담당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이란 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이때 최고의 베테랑 외교관 중 한 분인 윤 대사가 양국관계의 안정적 관리와 증진에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튀니지대사에는 주인도네시아공사참사관, 외교부 부대변인 등을 지낸 선남국 주영국공사가 임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