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차량·문자 발송 안해…남은 1억2000만원은 당에 전달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 대표가 선거운동 비용에서도 또한번 기존의 여의도문법에 대한 '파격'을 선보였다.

6·11 전당대회 선거운동에 쓴 비용이 약 3천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면서다.

앞서 '소액모금 돌풍'으로 화제를 모았던 1억5천만원 후원금도 다 쓰지 못한 셈이다.

남은 후원금 1억 2천만원은 당으로 전달해 토론배틀 등 공약 이행에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이 대표 측 관계자가 13일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했다.

이 대표 측에 따르면 현재까지 정산이 완료된 비용 집계는 소형인쇄물 제작 900만원, 기타 잡비 30만원 등이다.

여기에 후보활동비와 인건비 등 미결산 항목이 1천500만원∼2천만원 가량으로 최대 3천만원을 넘지 않을 것으로 이 대표측은 추산하고 있다.

그야말로 파격적인 수준의 비용 절감이다.

당내 선거사무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전대 선거운동 비용은 별도로 신고 의무가 없다보니까 정확한 통계를 파악하긴 어렵지만, 통상적으로 당원 선거인단 문자발송 한 번에 2천만∼3천만원씩 든다"며 "사상 최소 기록일 것"이라고 했다.

헌정사상 처음으로 30대의 나이에 제1야당 당수에 오른 이 대표는 전대 선거운동부터 각종 진기록을 제조했다.

캠프사무실·문자홍보·지원차량이 없는 이른바 '3무(無) 선거운동 방식은 기존의 정치문법을 깨는 파격으로 받아들여졌다.

이 과정에서 조직표의 위력을 무시하는 "신예의 무모한 정치실험"이라는 부정적 반응도 만만치 않았다.

막판 당심 경쟁이 과열되면서 이 대표 주변에서도 당원 문자발송 정도는 고려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고민도 있었다고 전해진다.

이 대표는 그러나 막판까지 '3무 원칙'을 고수했다.

본인의 실험을 통해 저비용 선거가 자리를 잡는다면 신인들의 기회를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신념에서였다고 한다.

그는 압도적 승리를 견인하며 저비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게 됐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비대면 선거의 특수성, SNS상에서 이 대표 개인이 구축한 높은 인지도 등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 등을 감안할 때 이 대표 사례를 당장 모든 정치신인에게 일반화해 적용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이 대표가 토론배틀 등 신인 등용문을 넓힐 수 있는 각종 제도적 기반 마련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도 그 연장선이라고 이 대표 측은 설명했다.

개인의 능력을 기반으로 평가하되, 능력이 검증된 청년들에 대해 비용 등 장애물을 최소화하는 것은 당을 비롯한 제도권 정치인들의 책임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