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해수부·지자체, 장마 앞두고 하천변 쓰레기 집중 수거

환경부는 해양수산부, 지자체 등 관계 기관과 함께 14∼20일 전국의 주요 하천과 하구에서 쓰레기 집중정화주간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쓰레기 집중정화주간은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하천·하구로 쓰레기가 유입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해 수질오염 등의 환경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기간 환경부와 해수부 및 소속·산하기관, 80개 지자체, 한국농어촌공사 등이 참여해 정화 활동을 펼친다.

정화 활동 대상지는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섬진강 등 5대강 유역 지류·지천을 포함한 전국의 주요 하천 및 하구, 연안 등이다.

대청댐 등 34개 댐 상류 주변도 포함된다.

참여 기관은 하천에 유입돼 바다까지 흘러갈 우려가 있는 플라스틱류 등의 방치 쓰레기를 집중적으로 수거할 계획이다.

집중정화주간 운영 첫날인 14일 오후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이 대청댐 인근 옥천군 석호리에서 진행되는 쓰레기 수거 활동에 참여한다.

이날 수거활동에는 금강유역환경청,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과 사회적협동조합인 '금강' 회원들도 함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