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 의원 "현장 목소리 당 운영과 정부 정책에 반영"
"국민 목소리 경청" 민주당, 무안 전통시장서 주민 의견 수렴

더불어민주당 전남 영암·무안·신안 지역위원회(위원장 국회의원 서삼석)는 29일 무안 전통시장에서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듣는 민심 경청 행사를 했다.

이날 행사는 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취임 30일과 제21대 국회 임기 개시 1년을 맞아 현장 중심의 당정 운영을 실현하기 위한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의 하나로 마련됐다.

행사에 참석한 영암·무안·신안 지역위원회 소속 단체장, 지방의원, 당직자, 여성·청년 당원 등은 행사장에서 수렴한 당원과 지역주민의 현장 목소리를 가감 없이 중앙당에 전달할 예정이다.

영암·무안·신안 지역위원회는 지난 26일 온택트 간담회를 시작으로 27일 농협 영암군지부 앞, 28일 신안 압해농협 앞에서도 소규모 간담회와 현장방문 프로그램으로 지역주민들과 만났다.

현장간담회와 대면 행사는 방역수칙을 준수해 소규모로 이뤄졌다.

지역위원장인 서삼석 의원은 "적극적인 소통 프로젝트로 당이 먼저 국민의 삶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더 낮은 자세로 더 경청해 현장의 목소리가 당 운영과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