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평화 조성·관리 입법 토론회' 축사…오후엔 모교서 일일 통일교사
이인영 "북한 다시 협상테이블 나오도록 열심히 뛸 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이 다시 협상테이블로 나오고 남북 간에도 대화·협력의 공간이 열릴 수 있도록 우리의 마음을 모아 열심히 뛰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26일 오후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서해5도 등 서해평화 조성과 관리에 관한 입법 토론회'에 보낸 영상축사에서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남북대화와 협력에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주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대화와 외교가 중요하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며 "남북관계와 북미대화의 선순환을 통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전되어갈 수 있는 중요한 여건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토론회 주제와 관련해서는 "2018년 이후 남북 접경지역에서 군사적 충돌이 사라지고 확성기 방송이 중단되는 등 실질적 평화의 기운이 감돌게 됐다"면서도 "비무장지대(DMZ)와 서해 5도에서 일시적인 긴장 완화가 아니라 평화의 제도화를 일궈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장관은 제9회 통일교육주간을 맞아 이날 오후 자신의 모교인 충북 충주고등학교를 방문해 일일 통일교사로 활동했다.

'내가 반한 통일'이라는 주제로 특강에 나선 이 장관은 "통일은 더 큰 삶의 무대를 만나게 되는 것"이라며 "미래 세대 주인공인 재학생들이 평화와 번영의 통일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최영준 통일부 차관도 단국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일일 통일특강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