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김 총리에 달빛철도·군 공항 이전 지원 요청

이용섭 광주시장은 18일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광주 군 공항 이전, 달빛 내륙철도의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등 현안 지원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전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차 광주를 찾은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자 100대 국정 과제인 군 공항 이전 문제가 광주·전남 상생 차원에서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건의했다.

특히 군 공항 이전 예비 후보지의 조속한 결정을 위해 국무조정실장을 단장으로 한 범정부 협의체의 활성화를 요구했다.

김 총리는 "오는 21일 범정부 협의체 2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지역 공동 발전, 상생을 위한 관심과 지원을 약속했다.

이 시장은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록 전남지사와 함께 대구∼광주 달빛 내륙철도 건설을 촉구하는 영호남 6개 시·도지사의 건의문도 전달했다.

시·도 지사들은 건의문에서 "영호남은 국토 남부의 양대 축으로 대한민국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끌면서 국가 발전을 견인해 왔다"며 "달빛 내륙철도 건설을 통해 영호남 소통과 협력이 촉진된다면 국가적으로도 하나 된 대한민국으로 발전하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동서 화합과 국민통합,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해 달빛 내륙철도가 건설돼야 한다는 것이 평소 내 생각이다.

관련 부처와 협의해서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광주시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