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현충원 대통령 묘역 모두 참배…"국민통합 혼신"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는 15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8시 30분 서욱 국방부 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과 함께 현충원을 찾았다.

김 총리는 현충탑에 헌화·분향하고 묵념하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김 총리는 참배 후 방명록에 "대한민국의 총리, 문재인 정부의 총리, 국민의 총리가 되어 일하겠다.

코로나19로부터 국민들의 삶이 회복되어 민생경제, 국민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해 일하겠다"고 적었다.

통상 현충탑 참배만 하는 관례와 달리 김 총리는 전직 대통령 묘역도 모두 참배했다.

김 총리는 김대중·이승만·박정희·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찾았다.

특히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을 찾은 것은 '국민통합' 총리로서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리는 때로는 도보로 이동했고, 모든 참배를 마치는 데까지는 약 1시간이 소요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