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세 부과문제 긴밀논의…2차 검찰개혁 문제도 상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신임 지도부의 간담회에서 "앞으로 모든 정책에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우리 당이 내년 3월 9일 (대선에서)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아야 문 대통령이 성공하는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돼야 할 정책' 사례로 국가철도망 계획을 꼽았다.

그는 "국가철도망 계획이 6월에 확정될 텐데, 서부 지역에서 상당한 민심 이반이 있다"며 "우리나라 철도가 주로 남북 간 연결이 돼있고 동서 간 연결이 잘 안돼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공약했던 대구-광주 달빛 철도를 고려하는 등 다음 대선을 치르려면 대통령 공약이 진전될 필요가 있다"며 충주 도시철도 등 현안에 대한 대통령의 관심을 요청했다.

송 대표가 국가철도망 계획을 예시로 들었지만, 향후 주요 정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당의 목소리를 키우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동시에 송 대표는 주요 현안에 대한 정부·여당의 소통 강화를 강조했다.

송 대표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당내) 부동산특위가 만들어졌다.

당장 내년 재산세 부과 문제에서 긴밀히 논의해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검찰개혁에 대해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발족, 기소 독점주의 파괴 등 1차 개혁의 성과가 빛을 못본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2차로 기소권·수사권 분리 문제를 어떻게 속도조절을 해나갈 것인지 청와대와 긴밀히 상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송 대표는 "언론개혁 문제도 여야를 넘어 꼭 필요하다"며 의견 수렴 필요성을 언급했다.

아울러 송 대표는 "오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총력 뒷받침하겠다"며 "한국이 백신 생산 허브 기지가 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