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13일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 복당을 요구하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발언이 거칠다면서 "막말 정당 프레임을 다시 뒤집어 쓸 작정인가"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SNS에서 "당의 중진 의원을 아저씨로 불러선 안 된다.

우리 당의 많은 분이 영입하기를 원하는 사람을 육우, 수입산 소고기로 비유해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전 최고위원은 "에베레스트니 뭐니 하는 말은 아저씨들이 하는 얘기"라며 자신의 경험이 부족하다고 지적한 당권 경쟁자 주호영 의원에 반박했다.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당대회 후 입당하면 국내산 육우, 대선후보 단일화 판에 합류하면 수입산"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홍 의원을 향해선 "거센 말 제발 거둬 달라. 검찰총장 지낸 이를 조폭 리더십이라고 하면, 홍 대표님이 몸담았던 대한민국 검찰이 조폭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이런 부적절한 말들이 우리 당의 이미지를 손상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전당대회는 당이 하나 되는 용광로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전대를 앞두고 주 의원 등을 겨냥한 '영남당' 논란이 당내 일각에서 불거졌을 때도 "자해행위"라고 비판한 바 있다.

정진석, 이준석·홍준표 설전에 "막말 프레임" 경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