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위성 "프랑스 강습상륙함·호위함도 동중국해서 북한 해상활동 감시"
미군 무인정찰기, 북·중 해양활동 감시 위해 일본 배치

미국 공군과 해군의 무인정찰기가 북한과 중국의 해상 활동 감시를 위해 일본에 배치된다.

일본 방위성은 8일 미 공군의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RQ-4)와 미 해군의 무인정찰기 트리톤(MQ-4)이 이달부터 5개월간 요코타(橫田) 공군기지와 미사와(三澤) 공군기지에 각각 순환 배치된다고 밝혔다.

방위성은 주변국의 해양 활동이 활발해지는 가운데 미군 정찰기의 배치로 감시 능력이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변국 해양 활동의 구체적 사례로 북한의 제재 회피를 위한 해상 불법 환적과 중국의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인근 활동 등을 들었다.

방위성은 "우리나라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심각해지는 가운데 미국과 일본의 정보·감시·정찰(ISR) 활동의 강화 노력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글로벌호크는 20㎞ 상공에서 특수 고성능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 위성급의 무인정찰기이며, 트리톤은 이를 해양 감시용으로 개량한 기종이다.

글로벌호크는 2014년 이후 일본에 여러 차례 배치됐으나 트리톤이 일본에 배치되는 것은 처음이다.

방위성은 프랑스 해군 소속 강습상륙함 '토네르'호와 호위함 '쉬르쿠프'호도 이달 상순부터 동중국해에서 불법 해상 환적 등 대북제재 회피에 대한 감시 활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