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1000만원, 이낙연은 3000만원
이재명 "대학 안 간 청년에 세계여행비 주자"
이낙연 "전역하는 남성들에게 사회출발자금"

野, 허경영 이름 꺼내며 비판 쏟아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들이 연이틀 경쟁하듯 청년층을 향한 '현금 지원' 정책을 언급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청년들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 지급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전역 남성들에게 3000만원 지급을 하자고 주장했다. 이에 야당에서는 "허경영이냐"는 비판이 나왔다.
이재명 "대학 안 간 청년에 세계여행비 주자"
이 지사는 지난 4일 경기도청에서 고졸 취업 지원 업무협약을 맺으며 "4년 동안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가 4년 동안 대학 다닌 사람의 보상과 별반 다를 거 없거나 나을 수 있다는 믿음만 있다면 우회로를 택하지 않을 것"이라며 "협약을 통해 고등학교 졸업하고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많은 기회도 만들어주도록 경기도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4년 동안 대학을 다닌 것과 같은 기간에 세계 일주를 다닌 것하고, 어떤 것이 더 인생과 역량계발에 도움이 되겠는가"라며 "대학 진학을 하지 않는 청년들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 전 대표는 전날 유튜브 채널 '이낙연 TV'를 공개된 영상을 통해 "사병으로 징집된 남성들에겐 제대할 때 가능하다면 3000만원, 사회출발자금을 장만해 드렸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군대를 안 간 친구들이 그 시기에 일을 해서 저축할 수 있는 돈과 비슷하거나 좀 더 드려서 제대 후에 취업할 때까지 일단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괜찮아 보인다"며 "비전투 분야에서 전문성이 좀 더 많이 요구되는 분야부터 모병제로 채워가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전역하는 남성들에게 사회출발자금"
유력 대선주자로 언급되는 이 지사와 이 전 대표가 연이틀 청년 표심 구애를 하며 '현금 지급' 카드를 꺼내 들고 나선 상황.

이 같은 여당 유력 주자들의 움직임에 야당은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당대표를 언급하고 나섰다. 허 대표는 결혼 시 결혼 수당 1억원 및 주택자금 2억원 무이자 지원, 5000만원의 출산 수당 지급 등 그동안 현금 지급 공약을 내세워왔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 지사의 '여행비 1000만원 지원'과 관련해 "이제 사탕발림 공약들도 단위가 기본이 1000만원대"라며 "어느 순간에 허 대표를 초월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이 경기지사는 뜬구름 잡는 소리로 청년을 현혹하지 말라"며 "허 대표를 존경한다더니 정책마저도 허 대표를 벤치마킹하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당대표 /사진=연합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당대표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