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위반 싱가포르 사업가, 본국서 경찰 조사 진행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미국 연방수사국(FBI) 지명수배 명단에 오른 싱가포르 사업가가 본국에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3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RFA는 궈기셍(Kwek Kee Seng) 씨가 현재 자국에서 경찰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인 싱가포르 일간지 스트레이트타임즈의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싱가포르 경찰청 대변인은 "싱가포르 당국은 대북제재 위반 및 돈세탁 혐의로 궈 씨가 미국 법원에 형사 기소된 사실을 알고 있다"면서 "싱가포르는 국내법과 국제적 의무에 따른 범위 내에서 미 사법 당국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싱가포르는 미국과 범죄인 인도조약을 맺고 있다.

궈씨는 지난 2019년 9월 공모자와 소유한 유조선 커리저스 호의 위치추적 장치를 무단으로 끄고 북한 선박 '새별' 호에 최소 150만 달러(약 16억7천만원)어치의 석유를 넘긴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궈씨는 달러를 유령 회사로 옮겨 선박 및 유류 구매비용의 출처를 감추고 돈세탁을 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앞서 미국 뉴욕남부연방검찰이 이 같은 혐의로 궈씨에 대한 기소 절차에 착수했으며, FBI는 궈씨를 지명수배 명단에 올린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