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역할론?…언론이 너무 과도하게 주목하는 것"
윤건영, '문자폭탄 비판' 조응천에 "선출직이면 감당해야"

친문 핵심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29일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을 비판한 조응천 의원에 "선출직이라면 그 정도는 감당하고 가야 한다"고 직격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의사 표현 수위와 내용이 욕설이나 인신 모독이라면 문제지만, 소속 의원들에 대해 의사를 표현하는 정도라면 그 자체를 비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은 '대통령을 욕해서 주권자인 국민의 속이 풀린다면 얼마든지 하라, 그게 온당하다'라는 취지의 말도 한 적 있다"고 덧붙였다.

'당심과 민심이 괴리돼있다'는 일각의 지적엔 "당은 정말 많은 사람들을 포괄하고 있어 당심과 민심이 특별하게 괴리돼 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했다.

최근 미국에서 귀국한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의 대선 역할론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어떤 공직도 맡지 않은 사람에게 언론이 너무 과도하게 주목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선을 그었다.

양 원장이 미국 출국 전 대권 주자들을 두루 만난 것에 대해서도 "너무 과도한 의미부여를 할 필요가 있나"라며 "개인적으로 만남을 가져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