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각서 갈라치기 시도…당 떠난 적 없고, 떠날 생각도 없어"
이재명 "정부와 이견은 있어도 차별화 없어" 독자노선 일축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민주주의에서 가장 위험한 신호는 의견이 갈리는 것이 아니라, 아무도 이견을 말하지 않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일각에서 최근 제 발언을 두고 정부와 차별화에 나서는 것 아니냐고 갈라치기를 시도하는데, 저는 민주당의 노선을 계승, 발전시키려는 것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최근 이 지사가 러시아 백신 도입 검증을 요구하고, 실거주용과 비거주 투기용 주택을 명확히 구분하는 부동산 정책 등의 입장을 잇달아 밝히자 일각에서는 이 지사가 정부 여당과 차별화를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이 지사는 "정치 입문 이래 한 번도 당을 떠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다"며 "촛불 항쟁의 정신 위에 3기 민주 정부를 이끌고 계신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앞장서 끌어 오신 수레를 민주당원들과 함께 저 역시 힘껏 밀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의 성과 위에 부족한 것은 채우고 필요한 것은 더해 일부 다름은 있겠지만 의도에 의한 차별화는 있을 수 없다"며 "이전의 색채를 지우고 새로운 색채를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청출어람을 위한 노력에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또 "때로는 목소리 큰 소수가 전체 목소리인 것처럼 과잉대표되기도 하지만 이 역시도 민주주의 특성상 감수해야 할 부분이고 그렇기에 더더욱 민주적 원리에 반하는 경향을 경계해야 한다"며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당선자 시절부터 퇴임 후까지 토론 공화국을 꿈꾸셨던 것도, 결국 '동일함'이 아닌 '다양함'에 기반하는 민주주의 원리 때문일 것"이라고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