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의안 채택·규탄대회…무소속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촉구
경남도의회,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중단 촉구 결의

경남도의회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중단을 촉구했다.

도의회는 22일 열린 제384회 임시회에서 옥은숙 농해양수산위원장이 대표발의한 '일본 정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어 도의회 앞에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도의원들은 "일본과 가장 인접한 우리나라는 가장 큰 피해 당사국이 될 것이 자명하다"며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이 생태계와 환경에 축적돼 어떤 재앙을 불러올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 오염수 처리에 대한 모든 정보 공개,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해 강력하게 대응하고 국민이 수산물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종합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채택한 결의안은 대통령, 국회, 외교부, 환경부를 비롯한 중앙부처에 전달할 예정이다.

본회의에서는 수도권 집중 현상에 대응하는 동남권 메가시티를 구현하기 위한 특별지방자치단체인 '동남권 광역특별연합' 설치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비롯해 결의안 4건, 건의안·동의안 각 2건, 조례안 25건 등을 심의·의결했다.

이 중 도금고 지정 때 기후위기 대응 실적을 반영하도록 하는 '경상남도 금고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도교육청의 노동인권 교육을 활성화하는 '경상남도교육청 노동인권 교육 활성화 조례안' 등이 주목받았다.

또 '수산부산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안 제정 촉구 대정부 건의안', '양산 물금역 KTX 열차 정차 촉구 대정부 건의안', '일본군 위안부 망언이 담긴 논문을 낸 램지어 교수 규탄 결의안'도 처리했다.

장사시설 개선,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 관급자재 가격 점점, 고교학점제 준비 등을 주제로 도의원 8명이 나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특히 무소속 이병희(밀양1) 의원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이 제안한 도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와 관련, 신상 발언을 신청해 눈길을 끌었다.

이 의원은 "도민의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고 존중받는 의회로 거듭나기 위해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에 도의원 모두 적극 동참해야 한다"며 자신이 먼저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진정으로 전수조사를 바란다면 명분 쌓기를 위한 일방적 주장만 내세울 것이 아니라 민주당 스스로 먼저 조사에 참여하면 국민의힘도 도민 앞에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참여할 것"이라며 "양 정당이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인다면 무소속 의원들도 동참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경남도의회,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중단 촉구 결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