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원 "모병제 전환해야…징병제로는 병력유지 불가능"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강병원 의원은 22일 "국방인력 충원, 모병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대전에서 열린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1971년 남자아이는 53만명이었으나 2020년은 14만명이다.

현행 징병제로는 병력 수를 유지하기가 불가능하다"며 모병제 도입 주장에 가세했다.

그는 "현대전의 핵심은 병력 숫자보다 첨단무기체계와 잘 훈련된 정예병력"이라며 "많은 병력이 필요한 휴전선 경계근무도 군 첨단화로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병제 도입으로 군 복무가 남성만의 의무가 아닌 나라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권리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의 이날 발언은 4·7 재보선 참패로 이탈이 확인된 '이대남'(20대 남성)표심을 다시 붙잡기 위한 최근 당내 흐름과 맞닿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