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과관계 운운하지 말고 정부가 치료 지원하라"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가 사지 마비 증상을 보여 입원한 간호조무사의 남편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한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는 21일 "당장 국가가 나서서 모든 치료를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과관계 따지지 말고 당장 치료부터 하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억장이 무너지는 안타까운 사연"이라며 "'인과관계' 운운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자신을 간호조무사의 남편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20일 국민청원을 통해 아내가 우선 접종 대상자라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도, 백신을 선택할 권리도 없었다면서 AZ 백신 접종을 하고 정부의 말만 믿고 진통제를 먹어가며 일했지만 결국, 접종 19일 만에 사지가 마비돼 입원했다고 밝혔다.

그의 아내는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는데 6개월에서 1년 정도 치료와 재활을 해야 장애가 생길 수도 있다는 담당 의사에 진단까지 있었다고 한다.

원 지사는 "우선 접종자라 선택권도 없이 AZ백신을 맞은 후 건강하던 분이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으로 쓰러졌다"며 "가족들은 일주일에 400만원의 치료 비용을 스스로 감당해가며, 어느 곳에서도 시원한 대답을 듣지 못한 채 보건소-질병청-시청 등으로 이어지는 핑퐁 릴레이에 지쳐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월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 간호인력취업교육센터에서 관계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모형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2월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 간호인력취업교육센터에서 관계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모형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어 "피해자는 국가 정책과 우선순위에 따라 백신을 접종한 분"이라며 "건강한 40대 여성에게 발병 자체가 드문 병이 갑자기 생겼다면 백신 접종으로 인한 부작용일 가능성이 압도적으로 높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럴 때 정부가 도와주지 않으면 누가 정부를 믿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겠는가"라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강력한 정황상 증거에 기반해 인과관계를 폭넓게 인정하고, 국가가 나서서 치료비 등 피해를 지원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원 지사는 "의료인들은 자신의 모든 책임을 다하고 있다. 국민들도 기꺼이 불안과 불편을 감수하며 백신 접종에 동참하고 있다"며 "이제 국가가 그런 의료인과 국민들을 지켜주며 백신 불안을 막아야 할 때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가족분들께 위로를 보낸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