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 노형욱·산자 문승욱·과기 임혜숙·노동 안경덕·해수 박준영
김부겸, TK 출신 '통합형' 정치인…靑 "절실한 국민요구 해결할 적임자"
관료·전문가 중심 장관교체…총리·국토장관, 곧바로 퇴임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동시 단행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낙연 전 총리, 정세균 총리에 이은 문재인 정부 세 번째 총리이자, 마지막 총리가 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 국정 2인자 자리에 모두 정치인이 발탁된 것이기도 하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특히 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되는 등 대구·경북(TK) 지역에서 활약하며 당내에서는 지역주의 극복의 상징으로 꼽힌다.

이번 총리 교체는 여권의 대권주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정 총리가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뤄졌다.

민주당의 4·7 재보선 참패에 따른 여권 전체의 대대적인 인적 쇄신과도 연결돼 있다.

유 비서실장은 "김부겸 후보자는 통합형 정치인"이라며 "코로나 극복, 부동산 적폐 청산, 민생 안정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해결해 나갈 적임자"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내각 진용도 새롭게 꾸려졌다.

부동산 정책을 책임지는 국토부 장관에는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산자부 장관에는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과기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각각 내정됐다.

또 노동부 장관에는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이, 해수부 장관에는 박준영 현 차관이 발탁됐다.

이번 개각에서는 관료 및 전문가가 대거 발탁됐다.

임기 말 정책의 연속성을 이어감으로써 주요 국정과제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국토부를 제외한 4개 부처 장관이 1년 반 이상 재임한 점도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지난해 말 임명됐으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지난달 사의를 표명했다.

부동산 문제가 좀처럼 해결되지 않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국토부 장관에 노형욱 후보자를 발탁한 점도 주목된다.

노 후보자는 기획재정부 출신으로, 최근 4년간 부처간 정책조정을 총괄하는 국조실에 몸담았다.

유 비서실장은 "노 후보자가 부동산 부패 청산이라는 국민 요구를 실현하고, LH의 환골탈태를 이뤄내며 주택가격 안정 등 부동산 문제를 속도감 있게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승욱 산자부 장관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상황실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와 함께 근무한 인연으로 경남도 경제부지사를 지낸 바 있다.

김 총리 후보자는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절차를, 다른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 교체되는 분들 중 총리와 국토부 장관은 곧바로 퇴임한다"며 "총리는 경제부총리가, 국토부 장관은 국토부 1차관이 직무를 대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대통령, 세번째 총리에 김부겸…5개 부처 개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