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바이두, 윤봉길·이봉창 조선족 표기 시정 요구 묵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중국의 바이두(百度) 백과사전이 독립운동가인 윤봉길, 이봉창 선생의 민족 '조선족'(朝鮮族)을 '한국'(韓國)으로 수정해 달라는 요구를 4개월째 묵살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서 교수는 최근 바이두에서 우리나라 독립운동가 50인을 조사한 결과, "윤봉길과 이봉창의 민족 표기를 여전히 '조선족'으로 소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2월 두 차례에 걸쳐 이 같은 사실을 발견하고 바이두에 항의와 함께 시정을 요구한 바 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독립운동가인 손병희, 김규식은 국적 없이 '조선족'으로 적어놨고, 유관순, 김구, 안창호, 김좌진, 홍범도 국적을 '한국'으로 썼지만, 민족 표기를 하지 않았다.

또 신채호, 이준, 박은식, 이동녕, 여운형 등의 국적과 민족 설명이 없다.

국적 '중국'(中國), 민족 '조선족'으로 구분한 윤동주의 소개는 여러 차례 항의에도 바꾸지 않고 있다.

서 교수는 "바이두가 올바르게 고칠 수 있도록 계속 항의하고 시정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中 바이두, 윤봉길·이봉창 조선족 표기 시정 요구 묵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