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언론 인터뷰 나서며 훈수 두는 김종인
권영세 "훌륭한 분이 할만한 행동 아니다"
권은희 "김종인, 단일화 과정서 한 일 없어"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당을 떠난 이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장외 훈수'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14일에도 김 전 위원장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야권에서 제기됐다.

4선 중진의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김 전 위원장을 겨냥하며 "마시던 물에 침을 뱉고 돌아서는 것은 훌륭한 분이 할 행동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를 이어가며 '국민의힘 자강론' '안철수 비판' 등을 이어가고 있다. 이 같은 김 전 위원장의 메시지가 나오자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연일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같은 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김 전 위원장을 향해 "사실상 야권 전체의 단일화 과정에서 역할은 전혀 없었고 오히려 방해하는 그런 역할들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야권 단일화가 대승 요인이라는) 선거결과가 나오자 상대방을 공격함으로써 본인의 역할 없음을 숨기고 싶어 하는 그러한 생각 아닌가 싶다"고 진단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권 원내대표는 "(단일화가) 성공을 할 당시에 김 전 위원장의 역할이 있었다고 형식적인 평가를 할 수는 있겠다"면서도 "실질적으로 성격이 다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그리고 금태섭 후보가 야권 단일화를 하고, 지지자들을 분열시키지 않고 통합시키는 역할에 대해선 전혀 고민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화성시의원인 구혁모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지난 12일 김 전 위원장을 향해 "범죄자 신분에 건방진 소리를 했다"고 말한 것을 두고는 "굳이 그럴 필요성까지는 없었다"면서도 "구 의원이 국민의당 청년 최고위원인데 김 전 위원장에게서 과거의 구태의연한 정치 모습을 많이 봐서 반응을 보인 것 같다"고 말했다.

연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견제에 나서는 김 전 위원장에 대해서는 "역할이 겹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본인 역할을 뺏기는 부분에 대한 경계심리가 강하게 작용하는 것 같다"며 "김 전 위원장이 경쟁심을 많이 발휘한다. 안 대표가 역할을 한 부분에 대한 경계심이라고 보인다"고 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