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선 의원들이 쏘아 올린 '조국 사태' 반성문
유력 당대표 주자 홍영표도 '조국 사태'에 자성
'친 조국 인사'들 뭉친 열린민주와 합당 요원?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9월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9월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보궐선거 참패 성적표를 받아든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시끌벅적하다. 초선 의원들에 이어 재선의원들까지 반성문을 쓰고 나섰다. 특히 2030세대 초선 의원들은 '조국 사태'에 대한 반성문을 써 눈길을 끌었다.

'조국 사태'를 두고 반성문을 쓴 오영환·이소영·장경태··장철민·전용기 의원들을 향해 '초선 5적'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부담감을 느낀 초·재선 의원들은 '조국 사태'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나섰다.
초선 의원들이 쏘아 올린 '조국 사태' 반성문
이 같은 상황이 이어지는 만큼 한때 논의되던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이야기도 사라졌다. 열린민주당이 '강성 친문'을 상징하는 정당인만큼 보궐선거 참패 요인을 분석하는 과정서 열린민주당과 거리두기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장 의원은 지난 12일 "우리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에 집중하지 말아달라"고까지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왜, 어떻게 반성하고 앞으로 무엇을 할지에 집중해달라"고 했다. 다만 장 의원은 같은 날 라디오에서 조 전 장관 자녀 입시 비리 사건과 관련해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는 데 게을렀다"고 했다.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용기,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등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재선의원 49명 중 30여 명도 이날 모임을 갖고 "우리와 생각이 다른 목소리를 듣는 것에 부족했고, 민생에 소홀했으며, 과오를 인정하는 것에 정정당당하지 못했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이들은 "20대 청년들과 제대로 소통하지 못한 점, 성(性) 인지 감수성 등 국민과의 공감이 부족했던 당의 모습에 깊은 반성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아울러 "2030을 비롯한 초선 의원들의 반성 메시지에 적극 공감한다"고 했다. 그러나 '조국 사태'나 청와대에 관한 입장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들어서기 직전 잠시나마 논의됐던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논의는 '이낙연 체제'에서도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 지난 보궐선거 당시 후보 단일화를 거치며 잠시나마 언급되기는 했지만 또다시 합당 논의는 사라졌다.
'친 조국 인사'들 뭉친 열린민주와 거리두기?
보궐선거 참패의 원인을 두고 '조국 사태'에 기인했다는 목소리도 민주당 일각에서 나오는 상황. 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각을 세우며 조 전 장관 지키기에 앞장섰던 열린민주당과의 합당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청와대 인사 역시 '조국 사태'에 비판적이었던 '비문' 이철희 전 의원을 정무수석으로 고려하고 있는 만큼 당내에서도 이제는 열린민주당을 배제하는 독자노선에 나서자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대표적인 '친 조국 인사'로 연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하며 '검찰개혁' 화두를 던지고 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11월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11월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차기 전당대회 이후에도 합당 논의는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당대표 출마를 준비 중인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전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조 전 장관 (딸) 입시비리 문제의 사실관계는 재판을 통해 확정될 것이지만, 국민 눈높이에서 공감하는 데에 있어서 우리가 안이했다"며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사실상 강성 지지층을 상징하는 '조국 사태'와 거리두기에 나선 셈.

한 민주당 관계자는 "결국 핵심은 중도층 표심을 사로잡지 못했다는 것 아닌가"라며 "'조국 사태'와 거리두기에 나서자는 목소리가 보궐선거 참패 이후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열린민주당과 함께하기는 어렵지 않겠는가"라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