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내정자 명예시민에 위촉

해병대 사령관에 내정된 김태성 해병대 1사단장이 경북 포항시 명예시민이 됐다.

이강덕 시장은 9일 해병대 1사단을 방문해 김태성 사단장에게 명예시민증과 감사패를 전달했다.

시는 김 사단장이 2019년 5월 취임한 이후 포항시 통합방위태세 확립에 이바지한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돕고 태풍 내습이나 농번기에 적극 지원한 점 등을 고려해 명예시민으로 위촉했다.

김 사단장은 해병대사령부 참모장, 해병대사령부 전력기획실장, 제6해병여단장 등을 지낸 해병 작전과 전략 분야 전문가로 지난 8일 정부로부터 새 해병대 사령관으로 내정됐다.

이 시장은 "시민과 소통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준 김 사령관 내정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 포항이 김 사령관 제2의 고향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사단장은 "사단장에 부임한 이후 2년간 포항시민으로 살아왔는데 명예시민증을 받아 영원한 포항시민이 됐다"며 "포항은 해병이 태어나고 성장하는 해병의 고향인 만큼 앞으로도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포항시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내정자 명예시민에 위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